삼원색 - 자바실험실

삼원색




 

* 화면을 터치하여 색 동그라미를 움직여 보세요.

빛의 삼원색

빨간색, 녹색, 파란색을 빛의 삼원색이라고 부르는데, 이 세가지 색의 빛을 적절히 조절하면 어떠한 색이라도 만들어 낼 수 있습니다.


  • 빨간색 + 녹색 = 노란색
  • 빨간색 + 파란색 = 자홍색
  • 녹색 + 파란색 = 청록색

이런 식으로 두 가지 원색을 혼합하여 생기는 색이 2차색(secondary color)이 됩니다.
세 가지 원색을 모두 섞으면 흰색이 됩니다.
빛은 섞을수록 밝아지기 때문에 가산혼합(Additive mixing)이라고 말합니다.

안료의 삼원색

물체가 어떤 특정한 색을 가지는 것은 물체 내의 색소가 특정 빛을 반사하고 나머지 빛을 흡수하기 때문입니다.
두 가지 이상의 색소가 혼합되면 흡수 가능한 대부분의 빛이 흡수되기 때문에 점점 어두워집니다.
따라서, 안료의 삼원색은 ‘빨강-노랑-파랑’이 아니고, 빛의 삼원색의 2차색인 ‘청록-자홍-노랑’이 됩니다.
이론상 안료의 삼원색을 모두 섞으면 검정색이 되어야 하지만, 실제로는 일부 반사되는 빛에 의해 완전히 어두워지지 않습니다.

컬러 인쇄기에서는 안료의 삼원색에 검정색을 추가하여 CMYK(청록-자홍-노랑-검정)의 4색 시스템을 이용합니다. 이것은 글자 등에서 검은색이 유독 많이 사용되며, 그림자 등에서 풍부한 검은색을 얻기 위한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