겉보기등급, 절대등급, 그리고 별까지의 거리 관계





별의 밝기와 겉보기 등급

고대 그리스의 히파르코스는 밤하늘의 별(항성)들을 밝기에 따라 구분했습니다. 가장 밝게 보이는 별을 1등성, 가장 어둡게 보이는 별을 6등성으로 하고, 그 사이에 해당하는 별들을 밝기에 따라 2, 3, 4, 5등성으로 구분했습니다.
19세기에 이르러 과학자들은 별의 밝기를 정확하게 측정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그 결과, 1등성은 6등성보다 100배 더 밝고, 1등급 차이마다 약 2.5배의 밝기 차이가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이처럼 우리 눈에 보이는 별의 밝기를 기준으로 정한 등급을 겉보기 등급이라고 합니다.

절대 등급

밝게 보이는 별도 멀리 있으면 어둡게 보이므로 겉보기 등급만으로 별이 실제로 방출하는 에너지를 비교할 수는 없습니다. 별이 방출하는 에너지 크기를 비교하려면 같은 거리에 있을 때의 밝기를 알아야 합니다.
지구로부터 모든 별까지의 거리가 10 pc(파섹)이라고 가정했을 때의 밝기를 나타낸 등급을 절대 등급이라고 합니다.
예를 들어, 태양은 겉보기 등급이 -26.8등급으로 매우 밝게 보이지만 절대 등급은 4.8등급입니다.

별의 등급과 별까지의 거리 관계

별의 겉보기 등급을 m, 절대 등급을 M, 별까지의 거리를 d(단위 pc)라고 하면 다음과 같은 식이 성립합니다.

\( m \, – \, M \, = \, 5(log_{10}{d} – 1)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