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GB 색조합






빛의 삼원색

빨간색, 녹색, 파란색을 빛의 삼원색이라고 부르는데, 이 세가지 색의 빛을 적절히 조절하면 어떠한 색이라도 만들어 낼 수 있습니다.


  • 빨간색 + 녹색 = 노란색
  • 빨간색 + 파란색 = 자홍색
  • 녹색 + 파란색 = 청록색

흰 종이에 빨간 조명과 녹색 조명을 동시에 비추면 각각이 색은 동시에 반사되어 우리 눈의 빨간색을 인지하는 원추세포와 녹색을 인지하는 원추세포가 동시에 작용합니다. 이처럼 여러 가지 색의 빛을 합치면 눈에 들어오는 빛의 양이 많아지기 때문에, 더한다는 뜻의 ‘가'(加)를 사용하여 ‘가산혼합’이라고 부릅니다.

색깔과 눈의 인식

빛은 여러 가지 색깔을 가지고 있는데, 이는 빛이 가지고 있는 기본적인 성질인 파장(또는 진동수)에 따라서 다른 색을 띠게 됩니다.
그렇다면 사람은 어떻게 색깔을 인식할까요? 그것은 눈의 망막 속에 있는 색을 감지하는 세포인 원추세포에 의해서 이루어집니다. 원추세포는 세 가지 종류가 있어 각각 빨간색, 초록색, 파란색 영역의 빛을 강하게 인식합니다. 그래서 두 종류 이상이 동시에 반용하여 이 조합으로 뇌에서 합성된 빛으로 인식하는 것입니다. 실제로 빨간색, 녹색, 파란색의 빛을 적절히 조합하면 모든 색을 만들 수 있는데, 가장 대표적인 것이 텔레비젼 및 모니터의 화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