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의 크기 측정






에라토스테네스의 지구 크기 측정

지구의 크기를 최초로 측정한 사람은 약 2,000년 전 고대 그리스의 과학자인 에라토스테네스였습니다.
그는 하짓날 정오에 시에네에서는 햇빛이 깊은 우물 속 한가운데까지 수직으로 비치지만, 같은 시각에 시에네보다 북쪽에 위치한 알렉산드리아에서는 지면에 수직으로 세운 막대에 햇빛이 비스듬하게 비친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습니다. 에라토스테네스는 시에네와 알렉산드리아에서 지면에 비치는 햇빛의 각도가 서로 다른 까닭은 지구가 둥글기 때문이라 생각하고, 이 사실을 이용하여 지구의 크기를 구하였습니다.
그는 알렉산드리아에서 지면에 수직으로 세운 막대의 끝과 막대 그림자의 끝을 잇는 선분이 막대와 이루는 각도가 약 7.2˚라는 것을 알아내었습니다. 그리고 알렉산드리아에서 시에네까지의 거리가 약 925km 라는 것을 알아내었습니다. 시에네와 알렉산드리아에 비치는 햇빛이 평행하다고 가정하면 7.2˚는 두 지점과 지구 중심이 이루는 각에 해당합니다. 따라서 지구는 완전한 구형이라고 가정하고, 원에서 중심각과 호의 길이가 비례한다는 원리를 이용하여 지구의 둘레를 구하였습니다.

7.2˘ :925km =360˘ :지구의 둘레

이렇게 구한 지구의 둘레는 약 46,000km입니다. 이 값은 오늘날의 측정값인 약 40,075km보다 약간 크지만, 당시의 측정 기술로는 대단히 정확한 값이라고 할수 있습니다. 에라토스테네스의 측정값이 실제 지구의 둘레와 차이가 난 까닭은 지구는 완전한 구형이 아니며, 알렉산드리아와 시에네 사이의 거리 측정값이 정확하지 않았기 때문입니다.